ٷΰ Ƿ Ȩ б Ȩ ̵ бѹ溴 Ȩ ̵ бġ Ȩ ̵

경희대학교병원

전화번호 안내 : 대표전화 02-958-8114, 전화예약 02-958-9988, 응급의료센터 02-958-8282
진료협력센터
 
진료과/의료진소개
HOME 의료진/진료시간표/예약 > 진료과/의료진소개  
본문내용 프린트
 
 
진료과/의료진 소개 전문 클리닉 소개 관련업무 및 건강진단 소개   진료과 선택페이지
 
위·장관외과
 
위암 화상      
  위암
위암의 치료는 조기발견하여 근치적 절제술을 시행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고 치료성적이 좋다는 것은 상식에 속하는 사실이다. 위암은 크게 나누어 조기위암과 진행위암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 조기위암의 경우 5년 생존율이 95%이상으로 완치율이 높은데 반해 진행위암의 경우 그 병기(病期)에 따라 15-80%까지 생존율이 다양하게 나타나며, 수술 후에도 항암요법을 해야 하는 등 고통스러운 과정도 있어 조기발견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그런데 위암의 경우 조기진단이 잘 안되고 있는데 그 이유로는 첫째, 위암의 초기단계에는 모든 증상이 모호할 뿐 아니라 위암의 특이한 증상이 거의 없다는 것이다. 둘째로는 증상이 있다고 하여도 일반인들 뿐 아니라 의사들조차도 가볍게 생각할 정도로 일반 소화기관 계통의 질환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증상들(소화불량이나 오심, 구토, 복부 팽만감, 불쾌감, 전신권태, 가슴앓이 등등)과 유사하거나 대수롭지 않은 소화기계 증세로 간주해 버리기 쉽다는 점. 세째로는 위암의 경우 모든 증상이 아주 느리게 진행하기 때문에 대개의 경우(50% 이상) 위암이 상당히 진행될 때까지 아무런 심각한 자각증이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주의하여 관심을 가지고 생각하면 초기에도 발견할 수 있는 몇 가지 중요한 증상이 없는 것은 아니다. 일반적으로 위암은 남자가 여자보다 2배정도 많이 발생하며, 잘 발생하는 연령이 50-60대에서 전체 위암 환자의 절반정도를 차지한다. 따라서 40세 이상의 경우 의심 나는 소화기 증세가 계속되면 반드시 위내시경을 시행해 보는 것이 조기발견의 첩경이다.

위암은 위 내에서의 발생부위 혹은 발생양상에 따라 그 증상이 현저하여 조기검사의 계기를 만들어 주기도 한다. 위암이 위 분문부 혹은 유문부에 발생할 경우는 처음부터 연하곤란이나 음식물이 잘 내려가지 않는 등의 통과장애를 느끼게 되고, 궤양성으로 혈관을 침범한 경우에는 속이 쓰리거나 출혈이 나타나게 된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위암의 증상은 소화기증상이 장기적으로 이루어져 소화제 등으로도 잠시 호전되는 기미가 나타나나 곧 재발돼 이때는 반드시 소화기내과 전문의를 찾아 위 내시경 등의 ?정밀검사를 해보는 것이 좋다. 물론 위암이 진행되는 경우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체중감소나 전신쇄약, 복부종유촉진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40세 이상의 연령에서 이유없이 소화불량이 1-2주 이상 장기간 지속되면 일단 소화기내과 전문의의 검진을 받아 보는 것이 위암 조기발견의 첩경이다.
페이지 상단 이동
  화상
5세미만 소아의 사망 원인의 1위는 사고사이며, 이 사고의 원인 중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이 화상이므로 화상은 아주 중요하고 심각한 질환이다. 화상이란 일반적으로 열에 의해 피부세포가 파괴되거나 괴사되는 현상을 말한다. 화상은 끊는 물, 화염, 온습포, 뜨거운 증기, 화학 약품, 전기 등에 의해 일어나며 이들 중 끊는 물이나 화염에 의한 화상이 가장 흔하다. 화학 약품에 의한 화학화상(chemical burn)이나 전기에 의한 전기화상 (electrical burn)은 겉보기와는 달리 심부조직의 손상이 심하므로 집중치료를 요하며, 밀폐된 공간에서의 화염에 의한 화상의 경우에는 뜨거운 공기를 들여 마시게 되므로 기도 내에도 흡인화상 (inhala-tion burn)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아 사망율이 매우 높다.

(화상의 정도)
1) 제1도 화상 : 피부가 빨갛게 부어 오르고 통증이 동반되나 물집(수포)은 생기지 않는다. 염증이 없는 한 3-6일이면 흉터없이 치유된다.

2) 제2도 화상 : 빨갛게 부어 오르고 물집이 생기며 통증이 있다. 경증의 경우 10 -21일 정도면 치유되나, 심한 경우는 3주이상 걸린다.

3) 제3도 화상 : 피부가 하얗게 변성되고 딱딱하게 굳어 탄력성이 없어진다. 신경손상이 동반되어 대개 통증이 없다. 피부 재생기능이 소실되어 피부복원을 위해서는 반드시 피부이식을 해야 한다.

(화상의 범위)
화상치료에는 화상의 정도도 중요하나 전체 체표면적에 대한 화상의 범위도 매우 중요하다. 10 세 이하의 소아에서 2도 화상이 전체 체표면적의 10% 이상이거나, 3도 화상이 5%이상인 경우는 위험하므로 입원치료를 요한다. 안면부, 손발, 관절부위나 외음부 근처의 화상이나 화학화상, 전기화 상 등의 경우는 범위에 관계없이 집중치료가 필요하다. 화상의 범위를 체표면적의 백분율로 표시하는데, 성인의 경우 머리와 목은 9%, 몸통 앞면과 뒷면 각각 18%, 다리 한쪽이 18%, 팔 한쪽이 9%, 외임부를 1%로 하여 대략적으로 계산한다.

(응급처치)
일상 생활 중에 화상을 입었을 때의 응급처치법은, 우선 깨끗한 물로 식혀주는 것이다. 흐르는 수도물로 화상 부위를 씻어주면 도움이 된다. 25%이하의 2도화상의 경우에는 얼음주머니등으로 차갑게 해주면 통증을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으나 전신적으로 체온을 떨어뜨리는 것은 위험하다. 화학약품에 의한 화상의 경우에 해독제나 중화제를 사용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며, 화학약품이 묻어 있는 의복등을 제거한 후 흐르는 물로 상처부위를 씻어줌으로써 피부에 남아있는 약품을 제거하게 되므로 가장 좋은 응급처치법이 된다. 다음에는 소독된 가제나 청결한 헝겁 으로 상처부위를 감은 뒤 의사에게 가야 한다. 발 끝등 오염되기 쉬운 부위는 소독된 가제를 두툼하게 감아 세균의 감염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제 1도의 가벼운 화상이라도 감염이 되는 경우 2도나 3도화상과 마찬가지로 깊은 피부손상을 입기 쉽고, 패혈증(septicemia)등의 중독한 합병증을 일으켜 생명에도 위험을 줄 수 있다. 화상의 흉터는 켈로이드가 될 수 있고, 비후성 반흔이 구축(contracture)을 일으키면 관절운동에 제한이 올 수 있다.

** 응급조치 순서
1) 수도물이나 깨끗한 물로 상처부위를 충분히 식힌다.
2) 소독된 가제로 상처를 싸맨다.
3) 가급적 물집을 터뜨리지 않는다.
4) 가능한 빨리 병원으로 옮긴다.
페이지 상단 이동
 
 
빠른찾기
찾아오시는길
전화번호
외래(초진)이용안내
자주묻는 질문/답변
진단서/진료기록 사본발급
진단서/진료기록 사본발급
부속사이트
약제본부
한마음봉사단
한방국제진료실
의학도서관
장례식장
임상시험교육센터


( 우편번호 02447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경희대로 23 경희의료원
홈페이지관리책임부서 : 홍보팀
Copyright ⓒ 1996-2018. KyungHee University Medical Center All Rights Reserved.


경희대학교
관련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