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경희의료원 홈페이지로 경희대학교병원 홈페이지로 이동 경희대학교한방병원 홈페이지로 이동 경희대학교치과병원 홈페이지로 이동

경희대학교병원

전화번호 안내 : 대표전화 02-958-8114, 전화예약 02-958-9988, 응급의료센터 02-958-8282
전화번호 안내 : 진료협력센터 02-958-9618, 국제진료센터 02-958-9644
진료협력센터
국제진료안내
 
의학상식
HOME 건강정보 > 의학상식  
본문내용 프린트
 
 
진료과목별 보기 질환별 보기
 
가 나 다 라 마 바 사 아 자 차 카 타 파 하
각막궤양
출처 : 안과   

각막은 안구의 제일 앞쪽에 위치하는 검은 동자로 투명하여 눈의 창문역할을 합니다.
이 각막에 염증이 생기면 각막염, 궤양이 생기면 각막궤양이라 합니다.
이 질환을 크게 세균, 바이러스, 진균 등에 의한 감염성 질환과 면역 계통의 이상에서 오는 질환으로 크게 나누어 볼 수 있습니다.

1. 바이러스성 각막궤양
 단순포진 바이러스, 대상포진 바이러스, 아데노 바이러스 등이 원인이 됩니다. 처음 증상은 흔히 눈의 자극감, 눈부심, 눈물흘림 등이며 병변이 각막 중심에 있을 때에는 시력장애도 동반됩니다. 발병 초기부터 각막의 감각이 저하되므로 증상이 경미하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단순포진 바이러스성 각막염은 발열, 자외선에 오래 노출되는 경우, 외상, 정신적 스트레스, 월경, 면역 저하 등에 의해 자주 재발하므로 되도록 그러한 상황을 피하도록 합니다. 요즈음 우리나라에서는 항생제 및 스테로이드 제제 점안약의 남용으로 진균류 및 바이러스에 의한 각막궤양의 발생 빈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치료로는 점안 마취 후 면봉 끝으로 문지르거나 큐렛으로 긁어내는 방법을 사용하여 바이러스가 있는 각막 상피의 병소를 물리적으로 제거합니다. 물리적으로 제거한 후에는 3일간 압박안대를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단순포진 바이러스성 각막 궤양은 1/3 가량이 2년 이내에 재발되므로 재발을 예방하기 위해 감기로 인한 발열이나 몸의 피로가 없도록 항상 주의합니다. 태양광선이나 자외선에 너무 오래 노출되어서도 나쁘고 정신적인 스트레스나 충격도 가급적 피하도록 합니다.

2. 세균성 각막궤양
폐렴구균, 녹농균, 쌍간균 등이 주된 원인입니다. 장년 이후에 많으며 각막에 벼나 보리, 풀잎, 모래에 의한 사소한 외상이 원인이 되는데, 환자 자신은 외상을 잘 느끼지 못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손상된 각막에 세균이 침범한지 24-48시간에 발병하여 각막에 궤양이 형성됩니다. 심한 통증과 시력 장애를 호소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수정 목록 Password
삭제
 
 
빠른찾기
찾아오시는길
전화번호
외래(초진)이용안내
자주묻는 질문/답변
진단서/진료기록 사본발급
진단서/진료기록 사본발급
부속사이트
약제본부
한마음봉사단
한방국제진료실
의학도서관
장례식장
임상시험교육센터

( 우편번호 02447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경희대로 23 경희의료원
홈페이지관리책임부서 : 홍보팀(장)
Copyright ⓒ 1996-2017. KyungHee University Medical Center All Rights Reserved.

경희대학교
관련사이트